삼성전자, SKhynix 주식 사업 불확실성으로 인해 강력한 실적 전망에도 불구하고 tumble.

삼성전자

삼성전자 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양대 반도체 업체들의 주가는 최근 몇 일 동안 메모리 반도체 업종의 호황에 힘입어

분기별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할 것이라는 낙관적인 소식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삼성전자는 이달 초 발표한 3분기 실적지침에서 영업이익이 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고 9월에 끝난 3개월 동안

반도체와 스마트폰 사업 수익성 개선으로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파워볼 제작솔루션

세계 최대 메모리 반도체와 스마트폰 제조사는 7~9월 매출액을 1년 전보다 9% 증가한 73조원(612억원),

영업이익은 28% 가까이 증가한 15조8000억원으로 추산했다.

세계 2위의 메모리 반도체 제조업체인 SK하이닉스도 메모리 수요 호조, 메모리 반도체 가격 상승, 환율 호조 등으로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동사는 3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46% 증가한 11조8000억원의 사상 최대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되며 영업이익은 4조1000억원으로 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는 각각 10월 26일과 28일 3분기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다.

그러나 메모리 시장과 세계 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이 그들의 주식과 더 나아가 올해 초 큰 폭의 서울 증시를 위축시켰다.

수요일 삼성전자 주가는 1월 9만6800원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거의 29% 떨어진 68,800원에 마감했다. 

10월 첫 13일 동안 삼성 주가는 7퍼센트 이상 하락하여 광범위한 시장의 3.8퍼센트 손실에 미치지 못했다.

SK하이닉스의 하락폭이 커지고 있다. 수요일에는 최고치였던 3월의 15,500원에서 거의 39% 떨어진 9만2,000원에 마감했다.

분석가들은 컴퓨터와 모바일 장치의 저장용 D램과 낸드 같은 메모리 칩에 대한 수요 급증에 대한 우려를 들어 양사에 대한 기대치를 하향 조정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삼성 목표주가를 10만원에서 8만2000원으로, SK하이닉스는 16만5000원에서 13만5000원으로 낮췄다. 

다른 증권사들도 비슷한 조치를 취했다.

업계 트래커 트렌드포스(TrendForce)는 D램 가격이 4분기부터 연평균 15~20% 하락하기 시작해 내년 초에는 공급량이 수요를 앞설 것으로 예상돼 하락세로 접어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d램 계약가격은 3분기 동안 지속됐던 강세기를 벗어나 하락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높다.

이어 “이 같은 하락세는 앞으로 D램 구매자들의 조달활동이 위축될 뿐만 아니라 계약가격보다 D램 현물가격 하락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리서치사에 따르면 2021년 2분기 기준 삼성이 41.3%로 세계 D램 시장을 주도했고, SK하이닉스가 28.2%로 뒤를 이었다.

경제뉴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과 중국의 경기둔화 위험과 칩 가격 하락 등을 고려해 삼성전자의 실적은 내년 상반기까지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극단적으로 상황이 악화되지 않으면 이익이 다시 올라가는 경기 사이클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